금단의 영역 창덕궁 희정당 내부 한 달간 공개

Posted by Reporter Jaywriter
2018.11.03 17:27 여행/여행정보

예매는 5일부터·회당 15명 한정…관람은 8~30일 매주 목~토요일 2회

문화재 보호를 위해 평소 접근이 제한됐던 창덕궁 희정당 내부가 11월 한 달간 공개된다.

문화재청 창덕궁관리소는 내부 관람 프로그램을 오는 8일부터 30일까지 매주 목~토요일 오후 2시와 3시에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내부관람은 중학생 이상의 일반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1회당 입장인원은 15명으로 한정한다.

관람료는 문화재 가치 인식을 높이고 예약 취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회당 1만 원으로 진행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창덕궁 누리집(www.cdg.go.kr)을 방문하거나 전화(02-3668-2300)로 문의하면 된다.

예매는 5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http://ticket.interpark.com) 또는 인터파크 고객센터(1544-1555)를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창덕궁 희정당 외부 전경.


보물 제815호인 희정당은 대조전과 더불어 조선 시대 왕과 왕비가 생활하던 창덕궁의 내전 영역에 속하며, ‘밝은 정사를 펼치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전각이다.

편전인 선정전(보물 제814호)이 종종 국장을 치르는 공간으로 사용되면서 업무보고와 국가정책 토론 등 왕의 집무실로도 활용됐다.

현재 남아 있는 희정당은 1917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1920년 재건한 것으로 전통건축 방식과 당시 근대문물의 양식이 혼재돼 있고, 조선 후기와 근대 왕실의 생활환경도 비교적 잘 남아 있다.

재건 당시 전체적인 외부 모습은 조선의 건축방식을 따랐으나 전면에 자동차 승하차를 위한 현관이 마련된 점이 특징이다. 내부는 유리창과 전등, 현대식 화장실을 설치하고 유럽풍의 가구를 갖추는 등 근대적 요소가 가미된 전환기 시점의 궁궐 모습을 담고 있어서 의미가 있는 공간이다.

희정당 내부는 지난 2005년 11월 창덕궁 600주년을 기념해 일반인에게 약 보름 간 공개된 적이 있었으나 이후로는 문화재 보호를 위해 공개되지 않았던 영역이다.

이번 희정당 내부관람은 문화재 보수와 내부 정비가 완전하게 이뤄지지 않은 모습을 일반인들에게 공개하는 시범운영이다.

문화재청은 현재 창덕궁의 궁궐 전각과 내부공간을 당시의 모습으로 되살리는 사업을 진행 중이며 이러한 결과를 국민과 꾸준히 공유할 계획이다. 현재 대조전을 포함한 희정당 영역은 보존처리와 내부 정비를 진행 중이며 일부 결과물은 이번 시범운영 현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희정당의 지속적인 보존과 활용정책에 반영하고 앞으로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서 창덕궁의 가치를 더욱 높이도록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 문화재청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