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르익어 가는 가을…10월 전국 곳곳 전통문화 행사

Posted by Reporter Jaywriter
2018.10.01 05:38 여행/여행정보

놀이·농악·탈춤·굿…예능·기능 분야 아우르는 다양한 종목 선보여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이 지원하는 국가무형문화재 10월 공개행사가 충남·경북·경남 등 전국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국가무형문화재의 대중화와 보존·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월 개최되고 있으며, 가을의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10월에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전통문화를 통해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채로운 공개행사를 마련했다고 문화재청이 28일 밝혔다.  


먼저 예능 분야에서는 놀이, 농악, 탈춤에서부터 굿까지 다양한 종목의 공연이 펼쳐진다. 경북 안동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 안동차전놀이 공개행사가 10월 2일 경북 안동시 안동탈춤공원에서 진행된다. 


정월 대보름을 앞뒤로 안동지방에서 행해지는 민속놀이의 하나로 동채싸움이라고도 불리며, 안동 지방 특유의 상무 정신과 농경민의 풍년 기원을 바탕으로 한 농경의례놀이다. 

10월 20일 전남 진도 무형문화재전수관에서 진행되는 제72호 진도씻김굿은 죽은 이의 영혼이 이승에서 풀지 못한 원한을 풀고서 즐겁고 편안한 세계로 갈 수 있도록 기원하는 진도지역의 굿으로, 원한을 씻어준다 해서 씻김굿이라 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72호 진도씻김굿. (사진=문화재청)


또한, 가을 단풍과 함께 절경을 이루는 사찰에서는 온 천지와 수륙에 존재하는 모든 고혼(孤魂, 의지할 곳 없이 떠도는 영혼)의 천도를 위해 지내는 의례인 ‘수륙재(水陸齋)’ 공개행사도 만나볼 수 있다.  


제126호 진관사 수륙재(10월 13~14일 서울 은평구 진관사), 제127호 아랫녘 수륙재(10월 13~14일 경남 창원시 무학산 백운사 경내), 제125호 삼화사 수륙재(10월 26~28일 강원도 동해시 삼화사 도량)가 각각 진행된다. 


서울 진관사는 조선 시대에 왕실 주도로 대규모 수륙재를 담당했던 중심 사찰이었으며 의식, 설단, 장엄 등 수륙재의 여러 분야에 대한 전승이 이뤄지고 있다. 

아랫녘 수륙재는 경남 일대에서 전승되던 범패의 맥을 이어 의례와 음악적인 면에서 경남 지방의 지역성을 내포하고 있어 그 가치가 크다. 


동해 삼화사는 조선 전기 국행 수륙재의 전통을 계승하는 동시에 지역사회 통합을 위한 고혼(孤魂) 천도의 수륙재 전통을 가진 사찰이며 의식과 범패, 장엄 등을 아울러 전승하고 있다.  


이밖에도 수확의 계절인 10월을 더욱 풍성하고 흥겹게 보낼 수 있는 제58호 줄타기(보유자 김대균, 10월 27일 경기도 과천시 줄타기 전수교육장), 제11-1호 진주삼천포농악(10월 27일 경남 사천시 남양동 임내숲), 제34호 강령탈춤(10월 28일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 공개행사도 준비돼 있다.  

또한, 깊어가는 가을밤의 정취를 더욱 깊이 있게 만드는 제5호 판소리(보유자 김청만, 10월 13일 서울 강남구 민속극장 풍류), 제45호 대금산조(보유자 김동표, 10월 20일 부산 동래민속예술관 송유당) 공개행사를 통해 우리 가락과 소리의 멋스러움을 느껴보는 것도 의미 있을 것이다. 


아울러 기능 종목 분야에서는 제35호 조각장(보유자 김용운, 10월 2~7일 대구 북구 대구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제112호 주철장(보유자 원광식, 10월 12~14일 충북 진천군 성종사), 제77호 유기장(보유자 이형근, 10월 18~20일 경북 문경시 방짜유기촌), 제108호 목조각장(보유자 박찬수, 10월 26~28일 경남 산청군 목아 목조각장 전수관), 제121호 번와장(보유자 이근복, 10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번와장 전수관), 제114호 염장(보유자 조대용, 10월 8~12일 경남 통영시 해미당갤러리) 등 다양한 종목의 공개행사를 통해 전통공예 시연을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다. 


더불어 경남 통영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3인의 연합공개행사(10월 7~9일 경남 통영시 통제영12공방)가 준비되어 있다. 제4호 갓일(보유자 정춘모), 제64호 두석장(보유자 김극천), 제99호 소반장(보유자 추용호) 등 장인 정신이 깃든 전통 공예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종목도 공개행사로 만나볼 수 있다. 

제14호 한산모시짜기(보유자 방연옥, 10월 25~28일 충남 서천군 한산모시관 안채), 제74호 대목장(보유자 전흥수, 10월 15일 충남 예산군 한국고건축박물관) 공개행사는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우리 전통공예의 진수를 만나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앞으로도 매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공개행사에 관한 세부사항은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 새 소식)을 방문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02-3011-2153)으로 문의하면 일정,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출처 : 문화재청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