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선물용 맛있는 과일 고르는 요령

Posted by Reporter Jaywriter
2018.09.21 07:23 라이프/생활정보

올 추석은 봄철의 이상 저온에 의한 낙과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햇볕 데임 피해로 고품질 과일이 다소 감소했으며, 사과, 배 등 과일 가격이 크게 올랐다. 

하지만 사과, 배는 제수용 및 선물용으로 인기가 많다. 

 추석을 앞두고 좋은 품질의 선물용 과일 고르는 요령을 알아보자. 




사과  

사과를 고를 땐 전체적인 외관을 살펴보고 향기를 맡아본다. 

꼭지 부분의 색이 골고루 잘 들어있고 밝은 느낌이 나는 것이 맛있는 과일이며, 향기가 강하지 않고 은은한 것이 신선하다.


과일을 들었을 때 묵직한 느낌이 들고 단단한 것이 좋으며, 과일 전체에 색이 고르게 착색되고 꼭지가 붙어 있는 것을 고른다. 

과실 꼭지가 시들고 잘 부서지는 것은 수확한 지 오래된 과실로, 꼭지에 푸른색이 돌고 물기가 있는 것이 싱싱하고 좋다. 


이 시기에 구입 가능한 국산 사과로는 ‘홍로’와 ‘아리수’가 있다. 

‘홍로’ 품종은 9월 상중순에 익는 품종으로 과실 크기는 300g 내외이며, ‘아리수’ 품종은 9월 상순에 익는 품종으로 크기는 285g 정도로 올해 첫 시중 유통을 앞두고 있다. 


 

배는 전체적인 느낌이 맑고 투명하며 꼭지의 반대편 부위에 미세한 검은 균열이 없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색이 밝고 잘 익어 노란빛이 도는 것이 좋지만, ‘황금배’와 같이 녹황색품종은 노란색이 지나치게 많이 보이면 너무 익어 저장성이 떨어지고 육질이 물러져 품질이 좋지 않다. 


품종에 따라 껍질에 녹색이 많이 남아있어도 속은 익어있을 수 있으므로, 구입 전 꼼꼼하게 품종 명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이 시기에 구입할 수 있는 국산 배 품종으로는 ‘원황’과 ‘황금배’가 있다. ‘원황’은 8월 하순∼9월 상순에 익는 품종으로 크기는 560g 내외이며 ‘황금배’는 9월 중순에 익으며 크기는 450g 내외다. 


포도 

포도는 껍질 색이 진하고 알이 고르며 송이 크기(400∼500g 정도)가 적당한 것이 좋다. 

송이가 너무 크고 지나치게 알이 많으면, 송이 안쪽에 덜 익은 알이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알의 표면에 묻어있는 하얀 가루는 천연 과실 왁스로, 뽀얗게 덮여 있을수록 일찍부터 봉지를 씌워 재배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이런 포도는 안전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구매하면 된다. 


이 시기에 구입할 수 있는 국산 포도 품종으로는 ‘진옥’과 ‘흑보석’이 있다. 

‘진옥’은 8월 하순에 익는 품종으로 과립중은 6g 내외이며 ‘흑보석’은 9월 상순에 익으며 과립중이 11g 내외다.  


추석에 출하되는 과일은 상온에서 오래 보관할 수 없고 이후에 계속해서 다른 품종의 제철 과실을 즐길 수 있으므로, 바로 소비가 가능한 정도만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출처 : 농촌진흥청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