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9월 5일 특사단 평양파견…정상회담 일정 등 협의

Posted by Reporter Jaywriter
2018.09.02 13:43 정치,사회/정치,역사

“중요한 시점…긴밀하게 농도있는 회담 위해 대북특사 파견”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월 5일 평양에 특별사절단을 보내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오늘 오전 10시 30분 무렵 우리 쪽은 북쪽에 전통문을 보내 9월 5일 문 대통령의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제안했고, 전통문을 받은 북쪽은 오후에 특사를 받겠다는 내용의 회신을 보내 왔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대북 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 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3일 열린 4차 고위급회담에서 9월 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누가 특사로 갈지나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쪽에서만 (특사 파견을) 생각한 것이 아니고, 남북 모두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 문제를 협의 해왔고, 이 시점에서 특사파견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아무래도 중요한 시점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남북이 긴밀하게, 농도있는 회담을 위해 특사가 평양에 가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의 내용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와 미국간에 상시적으로 긴밀하게 정보를 교환하고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청와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