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으로 보는 갤럭시 노트9이 선사할 새로운 경험들

Posted by Reporter Jaywriter
2018.08.13 16:58 IT.과학/모바일,게임

삼성전자가 8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역대 최고 성능의 갤럭시 노트9을 공개했다.


충전 없이 하루 종일 쓸 수 있는 4,000mAh 배터리와 저전력 블루투스(BLE)를 적용한 S펜, 스스로 최적의 색감을 적용해 사진을 찍어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등 진화한 성능과 기능은 곧 소비자 삶의 변화를 의미한다. 

갤럭시 노트9이 선사할 일상과 업무의 새로운 경험을 영상으로 살펴보자.


실용성과 세련미 입은 디자인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큰 6.4형 디스플레이와 위, 아래 테두리(베젤)를 최소화한 갤럭시 노트9 전면은 영상·게임 등의 몰입감을 고조시키고, S펜 활용성 또한 높여준다. 

여기에 다이아 커팅(Dia-cutting)으로 깎은 제품 옆면 프레임에서 보여지는 유광과 무광의 조화는 날씬하면서도 세련미 넘치는 느낌을 전달한다. 제품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오션 블루, 라벤더 퍼플, 메탈릭 코퍼의 네 가지로 선보인다.


S펜의 진화: 사진찍기부터 프리젠테이션까지


갤럭시 노트9의 S펜은 사용자가 새로운 방식으로 기기를 제어하고, 자신의 창의력을 뽐낼 수 있는 방법들을 제공한다. 

저전력 블루투스 기반의 리모컨 기능을 더해 약 10m 떨어진 곳에서도 S펜을 눌러 사진을 찍을 수 있고, 갤럭시 노트9과 다양한 앱(app)들을 S펜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S펜으로 그린 그림을 공유하는 펜업(PENUP) 서비스에선 ‘포토 드로잉(Photo Drawing)’, ‘라이브 드로잉(Live Drawing)’ 등 새로운 기능으로 톡톡 튀는 작품을 만들 수 있다.



갤럭시 노트9의 S펜은 삼성 덱스(DeX) 서비스와 함께 프레젠테이션을 더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할 수 있는 방법도 제시한다. 

삼성 덱스를 이용해 갤럭시 노트9을 모니터와 연결하면, 스마트폰에 저장한 프리젠테이션 파일을 손쉽게 대형 화면으로 공유할 수 있다. 

발표자는 S펜만 들고 슬라이드를 앞, 뒤로 제어해 자유롭게 발표를 할 수 있다.


스스로 최적의 색감 만들어내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사용자들이 최상의 사진을 얻는 과정은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갤럭시 노트9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음식, 사람, 동물, 꽃 등 20가지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각각에 맞는 최적의 색감을 적용한다. 

사진 속 인물이 눈을 감거나 촬영자의 손이 흔들렸을 때, 역광이거나 렌즈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와 같은 결점도 자동으로 포착해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하루 종일 즐길 수 있는 강력한 성능


갤럭시 노트9은 역대 최대인 4,000mAh 배터리와 최대 512GB 내부 저장공간(128GB, 512GB 두 가지 버전)을 제공한다. 

갤럭시 노트8보다 중앙처리장치(CPU) 성능은 33%, 그래픽 프로세서(GPU) 성능은 23% 각각 향상됐고, 쿨링 시스템 역시 한층 개선됐다. 

대용량 게임이나 영상을 넉넉하게 저장해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는 것. 

물에 떨어뜨려도 걱정할 것 없다. IP68 등급의 방수∙방진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 덱스와 함께 업무생산성 ‘쑥쑥’


삼성 덱스는 스마트폰을 PC처럼 쓸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 

갤럭시 노트9은 특별한 장치 없이 고화질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어답터와 연결하는 것만으로 삼성 덱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9과 모니터 등 대형 디스플레이를 HDMI 어답터로 연결해 집에서든 사무실에서든 간편히 업무와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다. 

사용자는 필요에 따라 갤럭시 노트9 화면을 터치 키보드, 터치 패드 또는 S펜과 함께 스타일러스 패드로 쓸 수도 있다.

출처 : 삼성전자 뉴스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