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휴가는 특별한 매력있는 섬으로 떠나요

Posted by tnn Jaywriter
2018.06.06 12:11 여행/여행정보
행안부, ‘2018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 선정·발표

올해 여름휴가는 특별한 매력이 있는 국내 섬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행정안전부는 ‘2018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33곳을 선정·발표했다. 


‘2018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섬 지역 관광객들의 지역정보에 대한 요구와 육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섬 지역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시작했다. 


섬 전문가와 관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이 쉴섬, 맛섬, 놀섬, 미지의 섬, 가기 힘든 섬 등 5개 주제로 분류해 선정했다. 


고흥군 애도. 고흥군 애도(쉴섬). 휴가철 재충전을 원하는 사람들이 조용하게 휴양할 수 있는 ‘쉴섬’으로는 보령군 장고도와 고흥군 애도 등을 추천한다. 


장고도는 물이 빠지면 명장섬까지 바닷길이 열려 조개, 낙지, 게 등을 잡을 수 있고 애도에서는 난대원시림과 다도해 절경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맛섬’은 특별한 먹거리가 풍성한 섬으로 거제시 이수도에는 인근 청정지역에서 갓 잡아 올린 광어 등 싱싱한 해산물로 1박에 3식을 제공하는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2018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자세히 보기

(위 링크로 이동 후 각 섬을 클릭하여 자세한 섬 정보를 파악하기 바랍니다)


가족, 직장 등의 소규모 단체가 체육활동, 트래킹, 캠핑 등을 즐기기 좋은 섬인 ‘놀섬’으로는 신안군 임자도와 통영시 연화도 등이 선정됐다. 

임자도에서는 튤립축제, 승마체험, 갯고랑 카약체험 등을 즐길 수 있고 연화도에서는 선상낚시, 갯바위낚시, 스킨스쿠버, 출렁다리 등이 가능하다. 


제주 비양도. 제주 비양도(쉴섬). 군산시 방축도와 고흥군 연흥도는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미지의섬’으로 소개됐다. 


완도군 여서도는 쉽게 들어가기 힘들지만 그만큼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곳으로 ‘가기힘든섬’으로 선정됐다. 완도여객터미널에서 하루 2번 운항하는 여객선을 타고 약 3시간을 가야 여서도에 들어갈 수 있다. 


기상 상황에 따라 배가 일주일에 한 번 운항할 때도 있어 가기 힘든 섬이지만 때 묻지 않은 자연환경을 즐기기 위해 최적회된 섬이다. 


행안부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33개 섬 중 한 곳을 방문하고 개인 블로그 등 SNS에 후기를 올린 33명을 선정해 기념품을 주는 여행후기 블로그 공모전을 개최한다.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웹·앱 서비스에 ‘2018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코너를 개설 운영하며 33섬을 알리기 위한 참여형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올해 제정된 섬의 날(8월 8일)을 계기로 우리 섬의 중요성과 아름다움을 더욱 널리 알려 보다 많은 사람들이 섬을 찾고 즐길 수 있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행정안전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