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화질 빔프로젝터 ‘LG 시네빔’ 출시

Posted by Jayreporter Jaywriter
2018.04.24 09:04 IT.과학/자동차, 제품 리뷰

LG전자가 4K UHD(3,840X2,160) 화질 빔프로젝터 ‘LG 시네빔(CineBeam) 레이저 4K(모델명: HU80KA)’를 23일부터 국내에서 예약 판매한다. 

출시는 다음 달 초에 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새로운 브랜드명인 ‘LG 시네빔’을 적용했다. 고객들이 영화관처럼 크고 선명한 화면을 즐길 수 있도록, 더 높은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 새 브랜드 ‘LG 시네빔’ 적용…영화관처럼 즐거운 경험 제공하겠다는 의미 

■ 4K UHD 해상도에 2,500 안시루멘 밝기로 150인치(380cm) 대화면 보여줘 
■ LG전자 한국HE마케팅 손대기 담당, “고객 관점에서 더욱 높은 가치를 전달하는 ‘LG 시네빔’으로 빔프로젝터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라고 강조



LG전자는 기존에 사용하던 ‘LG 미니빔’, ‘LG 프로빔’ 등 브랜드도 상반기 중 ‘LG 시네빔’으로 순차적으로 바꿀 계획이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4K UHD(3,840X2,160) 해상도를 갖췄다. 

이 제품이 투사하는 영상의 밝기는 최대 2,500안시 루멘(Ansi Lumen)이다. 빔프로젝터는 해상도가 높고, 내보내는 빛이 밝아야 또렷한 화면을 보여준다. 

LG전자가 초고화질 빔프로젝터를 출시하는 것은, 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돼서다. 


시장조사기관 PMA(Pacific Media Associates)는 4K급 빔프로젝터 시장이 지난해 약 9만대에서 올해 21만대로 2.3배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2년에는 올해보다 8.7배 많은 183만대로 늘어나 주류 제품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제품은 화면 대각선 길이가 150인치(380cm)에 달한다. 농구 골대 높이보다 길다. 

명암비를 높여 또렷한 화면을 보여주는 HDR(High Dynamic Range)기능도 지원한다. 

‘HDR 10’ 규격으로 만들어진 영화, 드라마 등을 또렷한 화질로 보여준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직육면체 형태다. 제품 윗면에는 사각형 모양 렌즈 덮개가 있다. 

이 덮개는 자동차 트렁크처럼 한 변이 고정된 채 위아래로 열린다. 

덮개 안쪽에는 거울이 달려있어 렌즈에서 나오는 영상을 벽면, 스크린 쪽으로 반사한다. 

사용자는 트렁크를 여닫듯 거울 각도를 조절해, 화면을 원하는 위치에 맞출 수 있다. 

기존처럼 제품을 상하좌우로 조정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이 제품이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과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레드닷 어워드(Red Dot Award)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다. 

이동, 보관도 편리하다. 

제품 크기(가로 165mm, 세로 165mm, 높이 470mm)와 무게(6.7kg)가 각각 동급 빔프로젝터 절반 수준이다. 

또, 전원선(線)은 사용자가 제품 하단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진공청소기 전원선처럼 제품 안으로 말려들어간다. 

‘LG 시네빔 레이저 4K’ 출하가는 349만원이다.





LG전자는 2008년 ‘LG 미니빔’을 출시했다. 

빔프로젝터를 작고 가볍게 만들어 지난 10여 년간 큰 인기를 끌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 연속으로 글로벌 LED 빔프로젝터 시장에서 매출액 기준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LG전자는 소형화에 유리한 LED 빔프로젝터로 사무실뿐 아니라 가정, 캠핑장, 유치원, 학원 등으로 시장을 넓혔다. 

이번 ‘LG 시네빔’ 론칭을 계기로 LED 빔프로젝터는 물론, 더 진화한 레이저 빔프로젝터 등 다양한 제품으로 시장을 지속 선도할 계획이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 손대기 담당은 “고객 관점에서 더욱 높은 가치를 전달하는 ‘LG 시네빔’으로 빔프로젝터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겠다”라고 강조했다.

출처 : LG전자 공식 블로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