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사건

Posted by 웃어요항상
2018.04.19 02:18 시사/사회,경제

얼마전 민주당원의 메크로 댓글조작으로 난리가 났다.

조사요청을 했던 민주당과 청와대가 주범이 되었고, 그 중간역활을 김경수 의원이 했다는 것이다.

모든 언론과 정치권은 집중포화 중이다.

곧 있을 남북정상 회담과 최초의 북미정상 회담은 뒷전이다.

 

 

침묵하던 청와대의 관련 첫 공식논평이 나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8일 오후 논평을 내고 “‘드루킹(댓글조작으로 구속된 김모씨의 필명) 사건’으로 세상이 시끄럽다. 어지러운 말들이 춤추고 있지만, 사건의 본질은 간단하다”라며 “누군가 매크로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 것으로, 검찰과 경찰이 조속히 사건의 전모를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필두로 모든 야당이 기다렸다는 듯 특검요청, 부정선거등을 외친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는 최고의 피해자가 안철수 서울시장후보라고 외치고 있다.

 

 

심지어 경선과정에서 체육관에서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카페)과 사진이 공개되면서 보수언론은 난리가 났다.

만약 박정희가 박근혜가 전과자와 악수한 사진이 나왔으면, 범죄자를 옹호하고 그 사람의 죄까지 동일시 할것인가?

이제 프레임이 아니라 막던지고 있다.

'맞아죽으면 다행이고, 아니면 다치기라도 하겠지'라는 생각으로 보수를 외치는 정당과 언론이 일심동체가 되었다.

선거를 치르면서 지지자라는 사람들을 외면하라는 건가? 아니면 자발적 지지행위를 그만 두라는 것인가?

선거에 도움을 주고 뭔가를 바라는 인간들은 많을것이다.

문제는 선거후 그 사람들에게 이권과 자리를 보장했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언론에서 '드루킹'이 운영하는 '경공모'에서 오사카 영사와 민정비서실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는 내용으로 청와대와 민주당을 타킷으로 게이트인양 늬앙스로 보도를 하고있다.

언론이라면 사실을 보도해야한다.

그러면 그들이 요구했다가 팩트라고 항변하고 싶겠지만, 게이트라고 말하려면 그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고 인사가 되어야 함에도 그들의 요구는 거절되었고, 거기에 대항하기위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을 하였고, 여론조작을 시도하였다.

그렇다면 국정농단으로 물러났던 박근혜 정부와는 다르게 굴하지않은 문재인 정부를 칭찬은 못해줄 망정 '요구를 받았다'는 말을 마치 '요구가 관철되었다.'듯 연일 떠들고 있다.

심지어 현재 활동중인 회원이 자신들의 요구를 들어주지않자 '민주당은 양아치, 한국당에 선 댈수 있다'고 했다.

 

자신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당장의 선거에 도움받기위해 억지를 주장한다고 '제발 넘어가 주세요...'라고 앙탈을 부리는 듯 하다.

정말 심각하다면 국정조사에서 메크로 조작은 있을수 없다고 거짓말한 네이버 특검을 먼저 주장하라.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훌륭한 기사입니다.
    지금 언론의 기사를 보면 국민은 안중에도 없음이 보입니다.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있을 수 없지요.
    언론 통제는 반대하나 올바르지 못한 언론을 퇴출하는 강력한 시스템은 반드시 갖춰줘야 할 것 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