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을 앞두고 페이스북에 자필로 올린 글

Posted by tnn Jaywriter
2018.03.23 00:17 이슈, 인터뷰





지금 이 시간 
누굴 원망하기 보다는
이 모든 것은 내 탓이라는 심정이고
자책감을 느낀다.

지나온 날을 되돌아보면,
기업에 있을 때나 서울시장, 
대통령직에 있을 때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대통령이 되어 
‘정말 한번 잘 해 봐야겠다’는 각오로 임했다.

과거 잘못된 관행을 절연하고
깨끗한 정치를 하고자 노력했지만
오늘 날 국민 눈높이에 비춰보면
미흡한 부분이 없지 않았다.
재임중 세계대공황이래 최대 금융위기를 맞았지만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위기를 극복했다.
위기극복을 위해 같이 합심해서 일한 사람들
민과 관, 노와사 그 모두를
결코 잊지 못하고 감사하고 있다.
이들을 생각하면 송구한 마음뿐이다.

지난 10개월 동안 견디기 힘든 고통을 겪었다.
가족들은 인륜이 파괴되는 아픔을 겪고 있고
휴일도 없이 일만 했던 사람들이
나로 인해 고통받는 것을 생각하면
잠을 이룰 수가 없다.

내가 구속됨으로써
나와 함께 일했던 사람들과 가족의 고통이
좀 덜어질 수 있으면 좋겠다.

바라건대 언젠가 나의 참모습을 되찾고
할 말을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해본다.

나는 그래도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할 것이다.

2018. 3. 21. 새벽
이 명 박


입만 열면 거짓말과 말도 안되는 자화자찬으로 일관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인생 자체가 사기의 연속이여서 그 삶이 그 자신으로 생각하고 살아 온 것 같다.

두번 다시 이런 대통령 아니 이런 정치인은 대한민국에 나타나서는 안되겠다.

자필로 썼다는 글을 보니 갑자기 토가 나와서 이만 적어야 할 듯 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