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치매노인, 협업으로 조기 발견 - 치매노인 지문 사전등록,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로 확대 -

Posted by tnn Jaywriter
2018.03.01 18:23 라이프/뷰티, 건강

앞으로는 어르신들이 전국 보건소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에서도 사전지문등록을 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심각해지는 치매노인 실종문제 해결을 위해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공동으로 실종 치매노인 조기 발견을 위한 ‘지문 등 사전등록’ 협업을 추진한다. 



경찰청에서는 아동, 지적장애인, 치매환자의 실종방지를 위해 2012년부터 지문 등 사전등록 제도를 운영해 왔다. 


적극적으로 지문사전등록이 이루어지는 아동과 달리, 치매노인의 경우 질병 공개를 기피하는 보호자의 인식으로 사전등록률이 저조(12.9%)한 실정이다. 

* 총 등록률 : 38.6%, 8세 미만 아동 : 86.0%, 장애인 : 25.7%(‘17. 12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행정안전부는 보건복지부, 경찰청과 협의하여 지문사전등록 서비스 기관을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로 확대하는 협업방안을 마련하였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상담, 검진, 사례관리 등 치매환자에 대한 종합적인 창구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이에 따라 안심센터에서 지문 등 사전등록에 대한 안내와 서비스를 제공하면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자연스럽게 지문 등 사전등록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치매안심센터에서 지문사전등록 기반 구축 및 관련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치매안심센터 운영지침」을 개정한다. 

경찰청은 지문 등 사전등록시스템 접근권한 부여 및 사전등록 지침 작성·제공 등 치매안심센터의 지문 등 사전등록시스템 사용을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치매노인 실종예방을 위한 협업체계 구축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고, 협업추진을 위한 지침을작성․배포하고 사례를 안내하는 등 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치매안심센터 외에 주민센터에서도 사전등록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이번 협업은 국정과제인 치매국가책임제의 중점과제 추진을 위한 것으로 실종 치매노인의 조속한 발견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이번 과제는 대국민 협업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제안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협업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치매노인 등 실종대비 지문등 사전등록 제도

제도 개요

아동, 장애인, 치매노인 등이 실종되었을 때를 대비하여 경찰시스템에 미리 지문, 얼굴 사진, 신체특징, 보호자 인적 사항 등을 등록해놓고, 실종되었을 때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신속히 발견하는 제도

대 상 : 실종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법률에 따른 만18세 미만 아동, 지적·자폐성·정신적장애인(연령무관) 및 치매관리법에 따른 치매 질환자를 모두 포함

구비서류 : 주민등록등(), 장애인증명서, 보호자의 신분증

* 행정정보 공동이용을 통해 주민등록등()본 및 장애인증명서는 제출 생략 가능

방문기관 : 경찰서, 지구대, 파출소

* 안전Dream 사이트(http://www.safe182.go.kr)(, 지문은 방문 등록), 모바일 앱(http://m.safe182.go.kr)으로도 등록 가능


출처 : 행정안전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