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차례상 차리는 방법

Posted by tnn Jaywriter
2018.02.14 15:17 라이프/생활정보

차례상 차리는 방법




지역이나 가정마다 전통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차례상은 북쪽에 두고 전체 상차림은 5열이 기본이다. 

신위(지방)에서 가장 가까운 1열은 수저와 밥, 국을 신위 수대로 올린다. 

설날에는 밥과 국 대신 떡국만 올리기도 한다. 

조상께 올리는 술잔도 함께 놓는다. 

2열은 왼쪽부터 전(기름에 부친 것), 육적(육류를 구운 것), 소적(두부 부침이나 꼬치류), 어적(생선을 찌거나 구운 것)의 순서로 올린다. 

이때 생선의 머리는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가게 한다. 

3열은 왼쪽부터 육탕(육류), 소탕(두부·채소류), 어탕(어패류) 순으로 탕을 놓는다. 탕의 개수는 홀수로 맞추는 것이 원칙이다. 

4열은 반찬이 자리하는 곳으로 포(북어·대구·오징어포), 나물, 간장, 김치, 식혜(수정과) 순으로 올린다. 

‘좌포우혜(左脯右醯·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 원칙에 따라 배치해야 한다. 

김치는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맑은 나박김치만을 사용한다. 

마지막으로 5열은 과일이 올라가는데 ‘홍동백서(紅東白西)’에 따라 붉은 과일은 앞에서 봤을 때 오른쪽인 동쪽에 두고,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 

또 ‘조율이시(棗栗梨枾)’를 따라 왼쪽부터 대추, 밤, 배, 감 순으로 놓아야 한다.

출처 : 경기도 뉴스 포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